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두관 의원, 김포 떠난다.. 양산을 출마 공식화

기사승인 2020.01.30  15:01:09

공유
default_news_ad1

- 김포 갑 지역구 전략공천 가능성 높아

김두관 의원이 김포 갑 지역구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혔다. 30일 김포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개최된 기자회견을 통해 김 의원은 “가장 어려울 때 품어준 김포였기에 거절해 보기도 하고 피할 수 있다면 피하고 싶었다. 하지만 저만 살자고 당과 시대의 요구를 끝끝내 외면할 수 없었다”며 양산을 출마를 공식화했다.

김 의원은 “김포를 한반도 평화시대의 중심으로 만들겠다는 신념도, 가장 살기좋은 도시, 김포에 대한 꿈도 그대로 간직하겠다”며 “격려해 주신 대로 반드시 승리해 돌아와 김포에 대한 책임을 다하겠다. 김포의 세 번째 국회의원이 되어 그 완성까지 반드시 함께 하겠다”고 언급했다.

공식 선언 이후 “김포를 떠나는 것이 시대의 요구인가. 김포의 세 번째 국회의원이라는 말이 사실상 가능한 이야기인가. 지탄받을 여지 있다”는 내용의 질의가 이어졌고, 김 의원은 “정치적으로 어려울 때 김포시민분들이 품어주셨다. 당에 책임있는 자리에 있었던 자로서 당의 요청을 외면할 수 없었다. 시민여러분께 송구한 마음”이라며 “저 자신을 이슈파이팅을 하기보다 실천하는 국회의원이라 생각한다. 저를 김포의 세 번째 국회의원으로 안아주시면 영광이고, 아니더라도 약속지키겠다”고 말했다.

대권 관련 얘기된 바 있느냐는 질의에는 “우선 총선 승리가 더 중요하다. 군수, 국회의원, 도지사는 개인이 열심히 하면 기회가 올 수 있으나 나라일은 개인의지를 뛰어넘는 부분인 것 같다”고 언급했다.

한편, 김두관 의원의 지역구였던 김포 갑 지역구는 전략공천으로 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김 의원은 “전략공천이 원칙이다. 내정 관련해서는 전혀 못 들어봤다. 당선가능성을 가장 우선으로 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