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기도의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나섰다

기사승인 2020.02.04  19:42:20

공유
default_news_ad1

- 비상대책본부, “외국인 밀집지역 맞춤형 방역대책 등 다양한 대책 마련” 촉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경기도의회가 긴급 구성한 비상대책본부의 첫 회의에서 안산, 포천 등 경기도내 외국인 밀집 지자체에 대한 맞춤형 방역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이와 함께 감염증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경기도차원에서 선제적으로 제공하는 한편, 시·군별 역학조사관을 배치하고 일선학교 개학 시 대응매뉴얼을 구체화하는 등의 다양한 해법이 제시됐다.

송한준 비상대책본부 본부장(경기도의회 의장)은 “이번 회의를 시작으로 의회와 집행부 간 소통채널을 활성화하고 긴밀히 협조해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며 전염병 예방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중국인을 비롯해 외국인주민이 다수 거주하는 지역에 대한 경기도차원의 전용대책수립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또한 감염자의 이동경로 등 관련 정보를 상세하게 공개함으로써 경기도민이 가짜뉴스를 판별할 수 있도록 하고, 2~3월 개학시기에 앞서 구체적인 대처방안 매뉴얼을 마련해 혼란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외에도 ▲감염자 조기발견을 위한 일선 약국·편의점 관리체계 마련 ▲어린이집·지역아동센터·노인정 등 감염병 취약계층 시설 예방대책 강화 ▲마스크 필수착용·손씻기 등 감염예방 캠페인 실시 ▲중국인 혐오 확산 및 경제심리 위축 방지책 마련 ▲환자 폭증에 대비한 공공병원 역할 구체화 ▲출입국관리사무소 등 외국인 주요 출입기관 특별관리 등이 다뤄졌다.

이와 관련, 비상대책본부는 집행부와 핫라인을 개설해 일일대책상황을 공유하고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하기로 했다.

한편, 경기도의회는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송한준 경기도의장 주재로 긴급간담회를 열고, 교섭단체와 비교섭단체 의원 15명, 의장단, 의회사무처 직원으로 구성된 비상대책본부를 출범했다.

김중휘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