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상혁 후보, 한강신도시 초·중 병설학교, 고등학교 신설 적극 대응 표명

기사승인 2020.03.23  10:09:59

공유
default_news_ad1

- “초·중·고 신설을 통한 김포지역 과밀학급 해소의 실질적 대안 마련할 것”

박상혁 후보(더불어민주·김포乙)와 이기형 도의원(제1교육위/김포4)이 김포지역 교육 현안에 적극 대응하기로 하고 한강신도시 내 각급 학교 신설계획 현황 점검에 나섰다.

초·중 병설학교 신설사업의 경우 수요예측 실패에 따른 교육 용지확보의 부족이 불러온 신도시 내 과밀학급 해소를 목적으로 2019년 추진이 가시화된 사업이다.

운양동 일대에 초등학교 18학급, 중학교 24학급, 특수(초1, 중1) 2학급, 병설유치원 3학급, 등 총 47학급 규모의 병설학교를 추진 중이며, 사업 완료 시 신도시 지역의 과밀학급 해소에 큰 기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의원에 따르면, 올해 2월 28일 경기도교육청 자체심사를 통과했으며, 4월 교육부 중앙투자심사를 앞두고 있어, 심의 통과 시 경기도교육청 예산확보와 착공을 통해 2023년 3월 개교가 가능하다.

고등학교 신설의 경우, 고교평준화 도입과 신도시 내 고등학생 배치를 위해 추진 중이다.

총 37학급(특수1 포함) 규모로 올해 2월 28일 경기도교육청 자체 투자심사를 마쳤다.

4월 교육부 중앙투자 심사 통과 시 경기도의회 공유재산관리계획 심의를 거친 후 예산확보와 착공을 통해 2032년 3월 개교가 가능하게 될 전망이다.

박상혁 후보와 이기형 도의원은 한강신도시 주민의 숙원사업인 과밀학급 해소를 위한 각급 학교 신설사업은 경기도교육청과 교육부가 주관부서인 만큼, 국회와 경기도의회가 역할을 분담해야 한다는데 공감하고, 교육 현안 해결에 한 목소리를 낼 것임을 강조했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