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아버지가 지킨 서부전선, 아들이 이어 지킨다

기사승인 2020.05.14  17:59:18

공유
default_news_ad1

- 44년 시차로 같은 강화도 최전방 지키는 부자 해병대

대를 이어 운영하는 맛집은 다른 맛집에 비해 더 믿음이 가고 정이 간다. 비법이 그대로 전해지고 정직한 맛을 고수하기 때문일 것이다. 우리는 대를 잇는다는, 전통을 이어간다는 것에 남다른 애정과 신뢰를 느끼기 때문일 것이다.

그런데, 여기 강화 최전방을 대를 이어 지킨 부자가 있다. 맛집도 아닌데... 소득이 생기는 것도 아닌데... 나라를 사랑하고 국가를 수호하겠다는 의지가 대로 이어져 특별한 의미를 주고 있다. 44년의 시차를 두고 강화도 최전방 같은 위치에서 근무한 특별한 인연의 주인공은 아버지 박형호 씨(만 64세)와 아들 박동석 대위(만 35세).

아버지 박형호 씨는 경북 포항에서 태어나 유년기부터 해병대를 지켜보며 성장했다. ‘누구나 해병이 될 수 있다면, 나는 결코 해병대를 선택하지 않았을 것이다’라는 문구에 매료되어 해병대를 선택했다. 박형호 씨는 1976년 6월, 수색대원을 꿈꾸며 해병대 병 313기로 입대했다.

아버지 박병호 씨는 수색대원으로 선발되어 신병교육을 수료했으나 강화도 최전방을 지키는 해병 2여단 15대대에 배치되었다. 당시 베트남 파병을 마치고 돌아와 서부전선에 주둔한 해병 2여단이 부대를 증편함에 따라 갑작스레 더 많은 병력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그는 지금의 강화평화전망대가 위치한 북성리에서 근무, 1978년 12월 전역했다.

아들 박동석 대위는 해병대전우회에서 꾸준히 활동해온 아버지와 그의 전우들을 통해 자연스럽게 해병대를 알게 되었고 2012년 해병대 소위로 임관했다. 혈연보다 끈끈한 전우애로 맺어진 부자 해병이 된 것이다.

2018년 해병대 제2사단으로 전입을 온 박동석 대위는 지난해 11월부터 강화평화전망대가 위치한 북성리에서 소총중대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박병호 씨가 복무했던 바로 그 자리에서 아버지의 뒤를 이어 서부전선을 지키게 된 것이다.

강화평화전망대를 찾아 박동석 대위의 근무지를 둘러본 아버지는 “44년이 지나 주변의 환경과 풍경이 많이 달라졌다”라며 “그럼에도 북성리에서 서부전선 절대사수를 위해 경계작전을 수행하고 있는 해병대의 존재는 변치 않았다”라고 말했다.

박동석 대위는 “아버지와의 특별한 인연 덕분에 부자의 정이 더욱 돈독해졌다”라며 “아버지가 청춘을 바쳐 지켜낸 서부전선을 반드시 사수하여 자랑스러운 아들이 되겠다”고 말했다.

김정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