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기고]<시감상> 아줌마를 위하여

기사승인 2020.06.03  15:16:07

공유
default_news_ad1

아줌마를 위하여

윤진화

배추를 사서 김치를 담그자. 칼을 긋고 벌린다. 은밀한 속살에서 원시림의 향기가 살아 다른 몸으로 전이된다. 이 참을수 없는 원죄를 꼭 붙들라, 누군가 성호를 긋고 있다. 배추를
벌리고 소금을 넣으며 떠올리는 야릇한 경계, 신을 모방하는
손길. 대개 배추는 속부터 간이 들어야 제 맛이다. 신은 내 머
리를 벌리고 밀어 넣는다. 채 썬 무, 엇비슷한 키를 가진 갓
을 섞어 밀어 넣는다. 대개 본연의 형태를 저버린 것들이지
만 그것들이 속을 더 꽉 채운다. 그렇다. 그렇다 치자. 사내인
당신이 나를 가르고 내 속을 채우던 날을 기억하자. 그 속에
매운 고추, 파, 다진 마늘을 넣는 것은 기본이다. 그것은 신도
알고 나도 안다. 가끔은 달콤한 과일을 넣는다. 혀를 속인다.
몸을 속인다. 익어가는 모든 것들은 맛있다. 알맞게 간이 밴
내 몸과 또 다른 배추를 찾으러 시장을 기웃거리는 신처럼,
우린 맛있게 익을 권리와 의무가 있는 김치를 담근다.

[프로필] 윤진화 : 전남 나주, 서울산업대 문창과, 명지대대학원, 세계일보 신춘문예 당선, 시집 <우리의 야생 소녀>


시 감상
나이 든 여자를 가볍게 혹은 다정하게 가리키거나 부르는 말, 아줌
마. 아줌마라는 말의 어감에는 많은 의미가 깃들어 있다. 부정적인
의미를 공제하고 긍정적인 의미를 가장 먼저 생각할 때 떠오르는
것은 무엇일까? 푸근함, 넉넉함, 약간은 살집이 좋은, 음식점, 情,
인심 좋은 이웃 등등의 것들 중 가장 앞에 두어야 할 것은 어머니
다. 그리고 아내다. 아줌마라는 김치가 익을 때까지, 아니 익어서
누군가의 미각을 자극할 때까지, 온통 헌신과 봉사를 아낌없이 베
푸는 것이 우리들의 어머니, 아줌마다.
[글/ 김부회 시인, 평론가]
 

김포신문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