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보건소 방문보건팀 10명, 풍무동 30대 여성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

기사승인 2020.06.29  10:48:24

공유
default_news_ad1

- 정하영 시장 인터넷 브리핑 통해 사과 "코로나19 경각심 잃지 말아야”

김포시보건소 방문보건팀 10명이 26일 풍무동 월드메르디앙 거주 30대 여성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리돼 자가격리 중이며 검사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 

정하영 시장은 29일 오전 코로나19 관련 인터넷 브리핑을 열고 “6월 26일 발생한 관내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 역학조사 과정에서 이 확진자가 6월 24일 풍무동 소재 '푸라닭'을 방문했고 동 시간대 김포보건소 방문보건팀 직원 10명이 인접 테이블에 있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김포시보건소는 접촉자 확인 즉시 직원 10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와 자가격리 조치하고 김포시재난안전본부는 26일 김포시보건소 건물 전체를 소독한 뒤 해당 팀 사무실을 폐쇄했다.

직원들은 검사 다음날인 27일 전원 '음성'으로 판명됐다.

정 시장은 “김포시는 방문보건팀에서 추진 중인 현안업무는 북부보건과 방문보건팀에서 대행토록 조치해 업무공백을 최소화 했다”며 “김포시 공직자를 대표하는 시장으로서 이번 사태를 엄중히 반성하고 시민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는 우리에게 많은 것을 바꾸도록 강제하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되는 그날까지 꼼꼼하고 철저한 방역으로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정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