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2020년 경기도 맞춤형정비사업’에 서암리, 갈산리 선정

기사승인 2020.06.29  18:30:51

공유
default_news_ad1
통집읍 서암리 일대
월곶면 갈산리 오리정마을

김포시가 ‘2020년 경기도 맞춤형 정비사업’의 대상지로 통진읍 서암리, 월곶면 갈산리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6월 중순 현장평가를 통해 올해 응모한 후보지 중 김포시 통진읍 서암리, 월곶면 갈산리를 원도심 낙후지역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경기도 맞춤형 정비사업의 대상지로 최종 선정했다.

경기도 맞춤형 정비사업은 주거환경이 열악한 지역의 주민참여를 통해 기반시설 확충 등 현지개량방식으로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도시재생사업으로, 시는 이번 사업 대상지 선정으로 김포시 북부권 지역의 균형발전을 도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각 사업구역에는 도비 2,000만 원과 시비 4,700만 원이 투입돼 마을단위 정비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며, 실행사업비 마련을 위해 마을 주민들과 적극적으로 논의해 국가공모사업과 연계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이뤄진 사업인 만큼 앞으로 하드웨어적인 정비사업 뿐만 아니라 서암리, 갈산리 지역의 주민공동체회복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김정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