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채신덕 도의원, ‘역사정의실천 정치인’으로 선정

기사승인 2020.07.16  10:38:01

공유
default_news_ad1

도의회 채신덕 의원이 장현국 의장, 친일잔재청산 특별위원회 김경호 위원장, 김경희 부위원장과 함께 광복회로부터 ‘역사정의실천 정치인’으로 선정됐다. 채신덕 의원은 이 위원회의 부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경기도의회는 지난 6월에 있었던 제344회 정례회에서 ‘(가칭)「친일찬양금지법」 제정 및 「국립묘지법」, 「상훈법」 개정 촉구 건의안’을 채택하여 국회 정무위원회·행정안전위원회, 행정안전부, 국가보훈처에 전달한 바 있다.

(가칭)「친일찬양금지법」은 일제와 친일을 미화하고, 독립유공자를 폄훼하거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및 일제 강제동원피해자를 모욕하는 행위 등을 처벌하는 법률이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7월 15일에 일제잔재 청산에 앞장서고 있는 경기도의회를 방문해 친일잔재 청산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공유하며 ‘역사정의실천정치인’ 선정기념패와 임시정부시대의 태극기를 전달했다.

선정기념패에는 정의, 견고함이라는 의미의 노각나무를 새겨 의미를 담았다.

채신덕 부위원장은 “작년 3·1절 100주년 이후 친일잔재 청산 작업이 더욱 주목받게 된 것 같다”며, “친일잔재 청산 작업은 절대 일회성으로 그쳐서는 안 되고, 항상 관심을 갖고 지속적인 차원에서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