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포시 대중교통, 3차 개편으로 또 한 번 업그레이드

기사승인 2020.01.20  15:38:18

공유
default_news_ad1

G6001, G6003 각각 6대씩 3월 1일부터 운행 예정

신도시 순환 ‘한강이음버스’ 3월부터 6대로 본격 운행

2021년, 마을버스 공영제 시범 실시 계획

4월부터 전기공유자전거 시스템 운영 전망

 

김포시의 대중교통 노선이 도시철도 6개월 운영 후 데이터 분석을 통해 최종 개편될 예정이다.

정하영 시장이 밝힌 개선 방안은 △광역급행버스(M·G버스) 노선 신규 유치 및 증차, △한강이음버스 신설, △연도별 택시 증차, △마을버스 공영제 시범운행, △이음택시 확대 △전기자전거 공유시스템 도입 등이다.

시는 오는 3월 1일자로 철도와 연계조정이 필요한 지역 및 철도와 경합이 매우 높은 노선에 대해 일부 추가 조정 등 노선개편을 검토하고 있다.

우선 G버스는 통진~48국도~북변역~당산역을 운행하는 G6003번(6대), 호수마을~센트럴자이~걸포역~사우역~시도5호선~당산역을 운행하는 G6001번(6대)이 오는 3월 1일부터 운행 예정이다.

7월 중 운행 개시 예정인 G6002번(6대) 노선은 풍무동~풍무역~풍년마을~시도5호선~당산역~영등포 구간을, 8602번(8대) 노선은 학운초교~센트럴블루힐~센트럴자이~모담마을~DMC구간을 각각 운행한다.

한강이음버스는 신도시를 순환하는 버스로, 중형버스 4대를 투입 1월 22일부터 시범 운행하고, 3월부터 6대를 본격 운행한다. 한강이음버스는 오는 2021년부터 공영제로 전환해 운영 예정이다.

대중교통 취약지역에 대한 방안도 마련된다.

대중교통 소외지역 노선의 마을버스를 시가 위탁 운영하는 마을버스 공영제가 도입되고 이음택시는 운행 마을이 확대된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교통소외지역 주민들에게 안정적인 대중교통 환경을 제공해 주민 이동권을 보장하기 위한 방안은 공영제뿐"이라며 "1~2개 노선을 선정해 2021년에 마을버스 공영제를 시범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000원의 요금으로 이용하는 이음택시와 관련 정 시장은 "교통복지 실현을 위해 지난해 도입한 이음택시에 대해 주민들의 호응도가 높다"며 "지난해 7월 7개 마을에서 시범운행을 거친 후 현재 22개의 마을에서 운행하고 있다. 상반기에 추가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하영 시장은 "도시철도가 개통된 후 하루 6만 명씩 이용하는 등 김포시에 획기적인 교통변화와 새로운 풍속도가 펼쳐지고 있지만 역까지의 접근성을 더 높여야 한다"며 "이를 위해 전기자전거 공유시스템을 도입, 역까지 쉽게 도달할 수 있게 할 방침"이라고 소개했다.

김포시는 3월중 전기공유자전거 운영업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빠르면 4월중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김주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