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포시, 임차 소상공인 경영안정지원금 신청 63% 지급

기사승인 2020.05.11  10:49:21

공유
default_news_ad1

- 도와 시의 재난기본소득 신청률도 86.8% 육박

 

김포시가 임차 소상공인에게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지급하고 있는 경영안정지원금의 지급률이 63%를 넘어서면서 경기 활성화에 대한 희망을 갖게 하고 있다.

앞서 김포시는 관내에 사업장을 둔 2만 명의 임차 소상공인들에게 100만 원씩을 지급하기로 결정하고, 4월 29일 신청 종료일까지 15,557명의 접수를 받았다.

8일 현재 서류 심사를 거쳐 9,810명에게 모두 98억 1,000만 원의 경영안정지원금이 계좌로 입금되면서 소상공인에게 ‘가뭄 속 단비’가 되고 있다. 경영안정지원금은 신청 폭주로 인해 순차적으로 지급하고 있다.

대리운전기사, 학습지교사 등 특수고용근로자 및 프리랜서, 소상공인 사업장 무급휴직 근로자에게 월 최대 50만 원을 지원하는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 사업의 지급률도 7일 현재 48%가 넘었다.

특수고용근로자 및 프리랜서, 소상공인 사업장 무급휴직 근로자 각각 693명, 38명이 1차 신청을 마쳤으며 458명, 18명에게 총 2억 6,732만 5,000원이 지급됐다.

김포시와 경기도가 1인당 총 15만 원씩을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도 소비 진작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7일 현재 총 38만 3,000여 명이 574억 7,000여만 원을 신청해 신청률이 86.8%에 육박하고 있다.

경기도 시장상권진흥원이 도내 자영업자 48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6.1%가 재난기본소득 지급 이후 매출이 늘었다고 답해 소비활성화 효과가 입증되고 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소상공인 경영안정지원금과 전체 시민에 대한 재난기본소득 지급, 상하수도요금 전액 감면 등의 효과가 소비 진작과 매출 회복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건전한 소비와 생산활동, 생활방역 지침 준수가 궁극적으로 나와 가족, 이웃과 공동체의 일자리와 안전을 보장한다”고 강조했다.

 

김정아 기자 gimpo1234@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